Imitation jewellry Box  
Front Page
Notice | Keyword | Tag | Location | Guestbook | Admin | Write Article   
 
방 다 치웠!!! ㅠㅠ
한달 걸렸습니다..-_-;;;

뭔가 주절주절 포스팅 하고 싶었는데 기운 빠져서 할 기운 없네염..... (주절주절 추가 되었음.)
어쨌거나, 이번 방개조의 컨셉은 뭐든 속에다 넣자. 였습니다. 낱개로 나와서 굴러다니는 애들이 없도록.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랍속이라던가 책장 위 박스들에 대한 포장이라던가 이것저것 소소하게 남았지만. 일단 전체적으로 마무리 했다는 점에서 의의를.


아래 사진이 Before. 치우면서도 생각했지만 사진 비교해보니 진짜 별 차이 없네요....orz...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뀐점은)

1. 밖에 굴러다니는것들 집어넣으려고 수납장을 새로 샀고 (오른쪽에 흰색 장, 주로 옷장밑에 대충 굴러다니던 가방들이랑 구두들을 넣었습니다. 가방이 앞으로 더욱 증식할듯하여.)
2. 그 수납장 넣을 공간을 만드느라 제일 안쪽에 있던 책장을 꺼내서 버리고, 거기 있던 책들 넣으려고 뒷벽 책장에 박스 네칸을 더 올려서 총 7단이 되었음.
3. 큰 책장을 안쪽으로 다 분해해서 옮김
4. 옮기는 김에 책장 판이랑 받치는 상자랑 깊이를 맞추느라 박스를 새로 맞췄음. (기존에는 깊이 24cm의 기성품, 새로 넣은건 깊이 30cm의 주문제작) 칸 높이를 살짝 낮추고 중간에 높은 칸을 없애서 6단 책장이 7단으로 늘어났습니다.
5. 책장 안쪽으로 옮기면서 책상옆의 죽는공간을 최소화 하기 위해서 책상을 옆 벽이 없는 스타일로 새로 샀고요.
6. 사진에는 안 나오지만 계절옷 창고로 매번 옮기기 싫어서 락앤락 수납박스 대형도 하나 사서 옷장쪽에 밀어 넣었는데 아직 알맹이 안 채웠고..
7. 다 따로 굴러다니는 화장품 모으느라 화장품 수납함도 하나 샀고. (화장품 몇개 안 되지만.;)
8. 책장위에 얹혀있던 파란뚜껑 박스는 바퀴를 달아서 읽던책이나 그날 쓰는 가방 얹어놓거나 쓸일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간이 테이블로 쓸 수 있게 만들었어요.

근데 순서는 번호순서대로 했어야 되는거였는데 책장용 맞춤박스도 주문 후 2주가 걸리고, 맞춤박스 기다리는 중간에 수납장을 주문했더니 그날부터 만든다고 3주 걸리는 바람에. 냉큼 사버린 책상은 그날로 와서 일단 그거 넣느라 책장 분해부터 시작.; 수납장이 도착할때까지 한달 가까운 시간이 방안이 난장판이었다죠. ㅠㅠ

꽤 돈도 들고 고생했는데 말이죠. 사진으로 보니 정말 별 차이가 -_-;; 정작 수납장 덕분에 깔끔해진건 반대쪽 책장쪽이랑 화장대 쪽이고, 단차 있던 책장에 얹어져 있던 잡동사니들이 사라져서 전체적인 인상이 꽤 깔끔해진것도 있긴 하지만 오픈책장으로 인한 너저분 인상의 한계는 어떻게 할 수가 없다는. 후우. 수납공간은 상당히 늘어난거 같은데 이유는 모르겠지만 이미 다 뭔가 들어차 있다는.;


중간샷. 책장은 판이랑 박스랑 따로따로라서 혼자서도 옮길 수 있긴 합니다. 책장 빈 상태에서 보니 방 참 넓어보이는데 말이죠. 채우니까 꽈-악 차보인다는. 결코 좁은 방이 아닌데 남는벽도 남는 공간도 없다는..;; 이번에 수납장을 깊은걸로 샀더니 한층 더 방이 꽉차보인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넵. 그래서 어쨌거나 방정리 완료입니다. 책상서랍속 정리랑 등등등이 남았긴 했지만.. 연말 연휴에 생각할래요. (   _ _);

p.s. 바뀐점 주절주절 추가. at 12/22 오전.^^;

p.s.2. 카테고리는 '지르기'.; 책상이랑 장이랑 책장박스 지른 기념(....)
Tag : , ,
Track this back : http://lakie.me/trackback/2238947
Commented by kratt at 2008/12/22 05:53  r x
이런걸 정리할 필요까지 있나..?
Replied by lakie at 2008/12/22 09:38 x
'이런거' 가 뭘 지칭하시는지 잘 모르겠다능. 방 치우기를 지칭하신다면 제 기억에 한 2년 주기로 방구조 가지고 스트레스 풀이 하는거 같구요.;;;; 방치운 포스팅을 말씀하시는거라믄 이런게 일기장 블로거의 생활 아니겠습니까.^^;
Commented by 냐궁 at 2008/12/22 07:49  r x
치우기 전 책상 아래서 역기(!) 발견.....-0- 저런걸로 근육(?)을 키우고 있는 거였... 매가 아픈 이유가 있었..;; 근데 카메라 사진 잘나온닷...
Replied by lakie at 2008/12/22 09:31 x
ㅋㅋ 역기는 after 사진에도 원래 있어야 하는데 약간 연출성으로 빼 둔. 전에도 한 번 말했던거 같지만 저건 발판용이야. (못 들어서 맨날 굴려.) 의자가 약간 높걸랑.
카메라는.. resize의 힘. -_-v
Commented by 회색사과 at 2008/12/22 17:48  r x
우웅 저정도면 한손으로 드시지 않을까. 라고 생각했는데 ( -_)

못드신다니 ㅎ
Replied by lakie at 2008/12/23 09:14 x
저거 그러고보니 몇키로였지... 한쪽에 5kg씩 합쳐서 10이던가. 흐음.
Commented by 음양 at 2008/12/22 20:22  r x
책상아래 있는 위치로 보건데 다리근육 강화용? 발목에 걸고 으쌰으쌰 -_-;
Replied by lakie at 2008/12/23 09:15 x
ㅋㅋ 다들 역기밖에 안보이나바..;;;
Commented by 냐궁 at 2008/12/23 11:02  r x
첫 리플의 중요성이랄까..-.-v
Commented by 냐궁 at 2008/12/23 11:11  r x
책상은 before가 더 좋아보이긴 하는데...after는 너무 앞으로 튀어나온거 아냐?

나도 방을 몇번 뒤집으면서 느낀건데...아무리 정리할려고 해도 방or수납공간이 작(적)은건.. 어쩔수 없더라고..ㅠ.ㅠ 어떻게 해도 고만고만한 수준에서 마무리가 되더라는....;

지금 꿈은..15평쯤 되는 방(이 아니라 홀이라고 봐야겠지-_-)에 최소한으로 꾸미고 사는거...-.- 4평짜리에 침대+옷장 하나만 놓고 살아봤는데..나름 괜찮았..;;
Replied by lakie at 2008/12/24 08:54 x
책을 다버리기전엔 간소하게는 불가능하고.
책상은 '옆면이 없는'데다 좀 작은거 고르느라 좀 빈해보이긴 하죠.^^ 그래도 귀여운 둥그런 테이블 샀다는데 의의를 두는 것으로.;;; (튀어나온건 그 뒤에도 수납박스가 있기 때문이야.;)

사실 이 방개조의 혜택을 제일 많이 본건 사진 반대쪽 벽이나 평소엔 안 보이는 옷장밑 공간이라지..;

name    password    homepage
 hidden


BLOG main image
Welcome to lakie's petit attic
 Notice
도메인을 만들었습니다.
블로그 메뉴 & 타이틀 이미지 ...
서브 블로그를 만들었습니다.
스킨에러 - 조만간 수정할 예정
폰트 변경했습니다.
 TattertoolsBirthday
 Category
전체 (588)
데굴데굴(살기) (324)
팔락-(읽기) (34)
머-엉(보기) (19)
냐뷰냐뷰(먹기) (87)
후아후아-(빵) (16)
우힛(지르기) (95)
하움(비공개) (0)
 TAGS
이스탄불 저유치킨 요리 레파토리가 늘때마다 도구가 하나씩 느는거 같아... 알뜰하게 소비합시다 어쨌거나 이제 출장가서 남의 컴퓨터에 메뚜기 생활 안해도 됩니다. 무겁지만.;; 빗자루 냄비가 왜이리 이쁜거 네팔음식 야수화 사랑스러운 노가다
 Calendar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Entries
마비노기 - Fantasm...
3년쯤 고민한거 같음. (1)
간만에 집밥 - 밀푀유 나베 (1)
 Recent Comments
미셸 봄은 휴고 요리스의...
일간지 - 00:21
저희 나우스포츠에서 최...
남자다 - 10/14
저희 나우스포츠에서 최...
남자다 - 10/14
프로토 스포츠토토 - ...
스포츠분석 - 10/11
자동차대출 - 자동차대출...
자동차담보대출 - 10/01
 Recent Trackbacks
독서왕 테스트 ㅋㅋ
Sweetest Chanllenge
나 나도 덕후테스트....
사과로 지은 얼음집 [빙...
파스타 이야기
미라클러의 맛있는 이야기
구청공익 그만할래요.; [...
사과로 지은 얼음집 [빙...
MBTI 검사
Simple & subtle sce...
 Archive
2016/03
2016/02
2015/12
2015/10
2015/09
 Link Site
:: 아침햇살과 함께 ::
Avalon의 감자밭
Orange Belt
Pink Marmalade
Sweetest Chanllenge
夜花堂 - 무념무상
砂沙美의 하루일상 - Tatter
그것이인생
녹두장군의 식도락
삼끼의 언덕 위 하얀 집
시트콤 몽트뢰유
아발론의 두번째 감자밭

WEW892
::: iherb 코드 :::



::: 실시간 노을 :::



::: 웹 펫 :::
 Visitor Statistics
Total : 724069
Today : 7
Yesterday : 55
태터툴즈 배너
Eolin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