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itation jewellry Box  
Front Page
Notice | Keyword | Tag | Location | Guestbook | Admin | Write Article   
 
동생의 옆동네 나들이.
설 연휴랑 관계가 약간 있는 동생의 옆동네 나들이를 기회로 이것저것 부탁을 좀 했는데, 손 큰 동생은 부탁한 양의 두배 넘게를 들고오는 만행을 저지르고 돈 모자랐다고 하는군요 나는 지갑에서 돈이 샘솟냐. 예산 오버라닛. -0-

어쨌거나 생긴 물건들 소노 이치.

루피시아티랑 약간의 다구입니다. 혼이 들락날락 할뻔했던 지난주에 간다고 뭐 살지 고르라고 하길래 급하게 카페를 뒤져 이름이 많이 보이는 유명할것으로 추정되는 애들을 몇개 찍어서 그 중에 두어개 건져오라고 했더니만 그 결과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위 왼쪽부터
Yume / Marron chocolat / Ume vert(녹차인듯?)
 / Decaf Caron / Decaf Momo / Rum rasin / Sakurambo.
 
디카페인 두개는 어무이 선물이지만 어차피 차 만드는건 제가 될테니 포함시켜 봤습니다. 그리고 루피시아 가는김에 이중 거름망 사오라고 했더니 다른데서도 하나 건져왔네요. 루피시아보다 목 부분이 튼튼해보여서 좋아요. 그리고 활용도는 낮아보이지만 하트 인퓨저. 마지막으로 실리콘 재질의 컵뚜껑. 간이 티팟으로 쓰는 숙우 뚜껑으로도 쓸 수 있을 듯 합니다. 

클로티드 크림은 병제품이 없어서 구입 실패. 오리지널을 먹어봐야 만들어도 이게 실패인지 성공인지 구분할텐데 말예요..


물건들 소노 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Tales of jeker가 뭐하는 물건인지 15년쯤 전부터 굉장히 궁금했습니다만 정가 1400엔?과 권수에 질려 엄두를 못 내고 있다가 결국 궁금하니까 상태 불문 (쌀수록 좋음)두세권만 사오라고 시켰는데 저렇케 되었다는. 자기 전에 한권 뜯어봤더니 초절정 무성의한 썰풀기 두어장과 피규어/프라모델 발매소식이 두어장 있고 나머지는 연재분 일부 고퀄리티로 다시 실어 놨네요. 1400엔은 표지 일러와 인쇄값인듯.ㅋㅋ 단행본 사이즈(에 얹어 국내판은 저 퀄리티 종이 및 인쇄질)에 대한 아쉬움은 좀 풀립니다만 중고가 아니면 도저히 못 살 가격인것 같습니다. 나온지 20년이 되가는데 아직도 중고가 500-800엔정도 합니다. 나중에 화보집이랑 설정집 시리즈도 사야되는데 절판에 원래 정가 2천-3천대에 권수도 많고 난리도 아니에요. FSS수렁. ㅇ<-<

그 외에는 소설 엠마랑 카르바니아, 뽀이, 허니비터 신간이랑...

삼천세계 쁘띠 문고!!!!!! 아윽. 표지는 마마하라 에이리씨로 변경된 이후고 내용 시점은 본 연재보다 한참 뒤의 에피소드. 구할 방법이 없어서 야후 옥션까지 찔러보다 가격에 질려서 못 샀는데 말이죠. 만다라케에서도 상당히 황변된 상태의 다른 책이면 안 샀을 퀄리티의 물건이 1050엔이랑 1575엔. -0-!!!!! 몇장 읽어본 결과 심히 맘에 안드는 커플링이 공식으로 등장한 가운데.. 내용은 다 읽고 나중에 따로 포슷할래요. OTL

어쨌거나 즐거운(?) 지름의 결과 자랑질 끗.

뭔가 게임과 지름으로 유지되는 블로그가 되가는군요.ㅎㅎ
Tag : , ,
Track this back : http://lakie.me/trackback/2239054
Commented by marzalin at 2010/02/17 14:31  r x
동생분 손 진정 크신듯..^^;;; 삼천세계랑 카르바니아에 눈이 가네요;
Replied by lakie at 2010/02/18 10:24 x
죄다 봉지 버전이라 저걸 담기위해서 차값에 육박할지도 모르는 락앤락 글라스를 사야되나 조금 고민중이라는..ㄱ-
1회분씩 소분하는것도 참 일인데다가 티매저를 사용할 수 없다는 점에서 감점요인인지라..ㅎㅎ
Commented by 모종 at 2010/02/20 16:36  r x
우와 옆동네 다녀오셨군요! 부럽부럽.. 저는 루피시아는 역시 사쿠란보로 시작해서 이중망으로 끝난다고 생각합..(퍽퍽) 디카프는 어떠실지 모르겠네요 저는 좀 그저 그랬어요.
그나저나 우메 베르트라면 매실녹차 뭐 그런걸까요? 뭔가 굉장히 맛있을 것 같은 이름..
Replied by lakie at 2010/02/20 17:22 x
사쿠란보 소분밀봉 한다고 뜯어서 코 대고 냄새 맡아봤다가 두통날뻔했습니다.^^ 향 보니 여름 냉침용이 좀 기대되고 있습니다. 우메 베르트는 매실 녹차라네요. 아직 안 뜯어서 향은 모르겠음..

그리고! 루피시아 이중망은 진리인것 같아요.

name    password    homepage
 hidden


BLOG main image
Welcome to lakie's petit attic
 Notice
도메인을 만들었습니다.
블로그 메뉴 & 타이틀 이미지 ...
서브 블로그를 만들었습니다.
스킨에러 - 조만간 수정할 예정
폰트 변경했습니다.
 TattertoolsBirthday
 Category
전체 (588)
데굴데굴(살기) (324)
팔락-(읽기) (34)
머-엉(보기) (19)
냐뷰냐뷰(먹기) (87)
후아후아-(빵) (16)
우힛(지르기) (95)
하움(비공개) (0)
 TAGS
30대의 취미 연아 최고 삼천세계 5월엔딸기 어느 수준까지가 상식? 강원도 고사리 강원도 고구마 강원도 옥수수. 오타쿠로드의 계기 총체적 부실 오늘 저녁밥은 뭘까요.; 두부진화
 Calendar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Entries
마비노기 - Fantasm...
3년쯤 고민한거 같음. (1)
간만에 집밥 - 밀푀유 나베 (1)
 Recent Comments
바카라사이트 - 바카라사...
우리는하나다 - 22:34
#호치민투어 #OYO TOUR ...
거북거북이 - 08/22
바카라사이트 - 바카라사...
우리는하나다 - 08/22
화웨이 CFO 멩 완 저...
19밤 - 08/22
스포츠토토 - 스포츠토토...
추억게임 - 08/21
 Recent Trackbacks
독서왕 테스트 ㅋㅋ
Sweetest Chanllenge
나 나도 덕후테스트....
사과로 지은 얼음집 [빙...
파스타 이야기
미라클러의 맛있는 이야기
구청공익 그만할래요.; [...
사과로 지은 얼음집 [빙...
MBTI 검사
Simple &amp; subtle sce...
 Archive
2016/03
2016/02
2015/12
2015/10
2015/09
 Link Site
:: 아침햇살과 함께 ::
Avalon의 감자밭
Orange Belt
Pink Marmalade
Sweetest Chanllenge
夜花堂 - 무념무상
砂沙美의 하루일상 - Tatter
그것이인생
녹두장군의 식도락
삼끼의 언덕 위 하얀 집
시트콤 몽트뢰유
아발론의 두번째 감자밭

WEW892
::: iherb 코드 :::



::: 실시간 노을 :::



::: 웹 펫 :::
 Visitor Statistics
Total : 717565
Today : 48
Yesterday : 98
태터툴즈 배너
Eolin
rss